그리움

그리움의 크기는 기다리는 시간만큼 커져가지만

요즘은 아주 쉽게 서로에게 닿을 수 있다.

이제 더이상 서로를 그리워하지 않는 세대를 살아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