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1일

술에 취하면 가끔 이성이 억누르고 있던 말이 떠올라 글을 쓸때가 있다.

다음날 일어나서 읽어보면 낯부끄러운 문장들…

그래도 어차피 내 맘대로 할 수 있는 곳에서까지 스스로 검열하고 싶지는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