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소설 속 시대상황은 우리 모두가 겪었던 이야기지만, "김지영"의 이야기는 보편적인 이야기라고 볼 수 없다. (우리는 모두 자기 나름대로의 삶을 살고 있으니…) 하지만, 우리 중 누군가는 분명히 겪고 있는 이야기라는 것은 틀림없다. 다만, 보편적이지 않을 뿐이다. 누군가는 집에서 놀면서도 아이 때문에 시간을 뺏긴다고 갑자기 생기는 임시공휴일을 반대하는 사람도 있고, 누군가는 혼자서 아이를 키우면서 일도 해야하는 (소설보다 …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