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같은 날 같은 신문에 "명품이 잘팔린다.", "명품이 안팔린다." 조선일보의 수준이 이렇다. 북한이 쳐들어오던 날 "김일성 만세"를 외쳤던 조선일보 답다. 진정한 좌파신문 (이 호외에 대해 조선일보가 어떤 주장을 해도 믿을수 없는 이유다.)

이번에는 조선일보

조선일보에서 사실관계 확인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기사가 또 나왔다. (사실 놀라야 되는 일인데 더이상 놀랍지도 않다.) 조선일보는 28일자 10면에 "조민,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일방적으로 찾아가 ‘조국 딸이다, 의사고시 후 여기서 인턴하고 싶다’" (박상현·황지윤 기자)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고, 조선일보 스스로도 사실 관계 확인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부정확한 기사라고 인정했다. (이마저도 ‘오보 인정’ 대신 ‘사실 관계 확인 불충분’ …
이번에는 조선일보 더보기